edu
스님법문
edu 보드가 정상적으로 생성되었습니다.
이 부분의 출력내용은 [보드설정]-[2-30] 에서 지정합니다.
작성자 스님
작성일 2014-02-14 (금) 14:24
ㆍ추천: 0  ㆍ조회: 622      
IP: 218.xxx.67
1월 15일 법문 안수정등
안수정등(岸樹井藤) 무상(無常)
황량한 벌판에서 맹수에게 쫓기는 사람이 요행이도 빈 우물을
만났다. 물은 없으나 뛰어 내리기에는 너무 깊었다.
다행이도 언덕에서 우물로 느러진 등칡 넝쿨이 있어서 그걸 잡고
우물 중간쯤에 매달릴수 있었다. 이렇게 해서 그는 우선 다급
한걸 면했다. 그러나 우물밑에는 독사가 꿈틀 거렸고 우물 위에는 쫓아온 맹수가 버티고 있었다. 또 자세히보니 자기가 매달린
등칡 밑둥을 흰쥐와 검은 쥐가 번갈아 쏠고 있어서 그건 미구에
끊어질 것이 분명하였다. 여기서 이사람이 할수있는 최선의 방법은 무었인가? 다시 우물위로 뛰어올라가서 저 맹수와 목숨을
걸고 싸우는 길 밖엔 없다. 그런데 이 사람에겐 그러한 용기가 없다.자꾸만 끊어저가는 그 등칡에 그냥 매달려 있는데, 머리위 나뭇가지에 꿀벌의 집이 있어서 거기서 방울방울 떨어지는 꿀이 공교롭게도 그의 입술 위에 닿았다. 그는 그걸 혀로 핥으면서
모든 것을 잊고 있다는 이야기다.
  황량한 벌판은 인생의 고해요, 맹수는 무상살귀(無常殺鬼)며,
우물은 죽음의 구렁,  독사는 지옥, 등칡넝쿨은 육체의생명, 흰쥐와 검은 쥐는 낮과 밤, 그리고 꿀방울은 오욕락을 비유한 것이다. 이것은 무상살귀와 과감히 대결하는 용맹만이, 즉 목숨을
걸고 정진하는 수행만이 살길인데, 어리석은 중생은 미구에 끊어질 육체의 생명을 눈앞에 보면서도 오욕락에 빠져서 제정신을
못찰리는 것을 가르키신 법문이다.
※잘 길들은 순한말처럼 모든 감각이 잔잔해지고 교만과 번뇌를 끊어버린 사람은 신들 조차도 찬사를 보낸다.
※수양이 원만한 인격자는 대지와 같이 겸허하고 숲속의 고요한 호수와 같이 언제나 맑고 잔잔하여라.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7 불자들도 부처님같이 사시공양 하세나 스님 2013-12-10 621
26 청소비유 수행관심법 스님 2013-12-10 616
25 을미년 삼재풀이는 오유지족 하면 풀리네 스님 2015-03-02 476
24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스님 2013-12-10 420
23 여래명호는사성제3 동영상 스님 2015-08-04 412
22 갑오년 2월 15일 법문 불자들의 행동과마음 스님 2014-03-15 397
21 2560년 삼재풀이의 법문 이렇게 햄심하라 스님 2016-02-16 381
20 2560년 11월 동지불공 기도법문 스님 2016-12-24 378
19 불자야 수행은 이렇게 노력 합시다 스님 2014-03-02 369
18 2560년 2월 1일 초하루법문 스님 2016-03-09 331
17 자등명에법등불씨붙혀장명등이되게하려면 스님 2015-05-26 321
16 일반 여래명호는 사성제 동영상 스님 2015-08-04 313
15 여래명호는사성제4 동영상 스님 2015-08-04 296
14 여래명호는 사성제2 동영상 스님 2015-08-04 295
13 여래명호는사성제6 동영상 스님 2015-08-04 292
12 원광스님법문 동영상 스님 2015-12-26 289
123